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로 연기 된 퓨처스 올스타전과 홈런 레이스

19일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프로야구 퓨처스(2군)리그 올스타전과 올스타 홈런 레이스가 비로 연기 됐다. 온종일 내린 비가 멈추지 않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후 4시에 순연 결정을 내렸다.
 

2019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예정된 19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 비가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2019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예정된 19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 비가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20일 같은 장소에서 퓨처스 올스타전, 홈런 레이스, KBO리그 올스타전이 차례로 열린다.낮 12시에 퓨처스 올스타전이 시작되고, 경기 직후 홈런 레이스 예선이 진행된다.오후 4시부턴 팬, 선수, 구단 마스코트가 팀을 이룬 계주 경기인 슈퍼레이스, 퍼펙트 피처 등 이벤트가 올스타전 분위기를 달군다.
 

프로야구 별들의 잔치인 올스타전은 예정대로 오후 6시에 시작될 예정이다. 홈런 레이스 예선에서 승리한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의 대표 1명씩이 5회 말 종료 후 홈런 레이스 결승전을 벌인다.
 
그러나 20일 기상 상황도 녹록치 않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창원을 비롯한 남해안 지역에 20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