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억울하다"는 고유정, 현 남편과 대질조사…'의붓아들 사망' 진실은



[앵커]



고유정의 현 남편은 아들이 죽기 전 날, 저녁으로 카레를 먹었다며 사진을 공개했죠. 그러면서 전남편 때처럼 카레에 졸피뎀을 넣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상반되는 주장인데요. 관련 내용 듣고 오시죠.



[윤씨/현 남편 (대역 재연/JTBC '스포트라이트') : 제가 일찍 잠이 든 건 사실이고요. 차를 마셨고. 그리고 한 시간 정도 책을 보다가 졸려서 빨리 잠들었다.]



[이윤성/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2대 원장 (JTBC '스포트라이트' 방송) : (졸피뎀을) 한 번 썼으면 (증거가) 안 남아있을 거예요. 그나마 안 남아있다는 말보다 검출할 수 없을 거예요. 제가 현직에 있을 때 수준으로 봐서는 한 번 사용하면 안 나와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