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영, '미스터 기간제'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


배우 이준영이 ‘미스터 기간제’ 첫 등장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준영은 18일 방송된 OCN 새 수목극 '미스터 기간제'에서 천명고 4인방과 함께 본격적으로 첫 등장했다.

유범진으로 분한 이준영은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려한 언변과 지식으로 법대생을 압도적으로 제압했으며, 방송 말미 학교 폭력을 목격한 윤균상(기강제)에게 '지금 들어가면 쟤 죽을걸요'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막아서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안정적이고 색깔 있는 연기로 호평받아온 이준영은 모든 것이 완벽한 천명고 톱 클래스 ‘유범진’으로 카리스마 있고 절제된 눈빛 연기를 보여줬다. 방송 첫 등장만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이준영은 드라마 출연과 동시에 지난 6월 개막한 대형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에서 남자 주인공 ‘단’으로 관객들과 호흡하며 드라마, 뮤지컬, 예능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하는 중이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