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약 투약' 황하나, 1심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오늘(19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구치소에서 풀려났습니다.



[황하나 : 과거와는 단절되게 반성하며 바르게 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 많으신 분들께 감사 인사 전하고 싶고, 다시는 잘못 저지르지 않고 선행하며 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황씨가 수회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향정신성 의약품을 복용했지만, 매매는 단순 투약 목적으로 이뤄졌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는데요.



황씨는 재판 결과와 관련해 항소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JTBC 핫클릭

실형 면한 황하나 "과거 반성…아버지 '경찰청장 베프' 아냐" '황하나 마약 봐주기' 경찰관 검찰 송치…직무유기 혐의 검찰, '마약 투약' 황하나에 징역 2년 구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