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동영 "文 만찬 제안 걷어찬 황교안…정치 통 크게 해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회동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기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회동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기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19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전날 여야 5당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저녁 만찬을 제안했지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거절한 데 대해 "정치를 통 크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상급의 정치를 의회와 소통 정치라고 말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저녁식사를 제안했고 이를 보면서 '정말 열린 자세를 보이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황 대표가 일정 때문에 못 하겠다고 해서 (만찬이) 깨졌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에서 저녁 한 끼 먹는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회동이) 국민에게 얼마나 힘이 되는 자리였겠느냐"며 "저녁 자리에서 기탄없이 난국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지, 헌법과 선거제 개혁을 할 것인지 (논의했어야 하는데) 그 자리를 걷어 차버린 제1야당 대표에게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정치의 소통 통로를 스스로 좁히는 것은 본인을 위해서도 또 국민을 위해서도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문 대통령은 회동을 마칠 무렵 5당 대표들에게 만찬을 제안했으나 황 대표가 "일정이 있다"며 완곡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복도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복도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또 문 대통령은 이날 3시간 동안의 회동을 마치고 황 대표와 약 1분간 따로 대화를 나눴다. 이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단둘이 어떤 대화를 나눴나'라는 질문에 "그냥 잠깐 나눈 이야기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