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중 주총장 점거 주도…노조 지부장 구속영장 신청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연합뉴스]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연합뉴스]

5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 저지를 위해 주총장 점거를 주도한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등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박 지부장 등 노조 간부 2명에 대해 업무방해와 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박 지부장 등은 지난 5월 27일부터 닷새간 현대중공업 임시주총이 열릴 예정이던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회관에 입점한 상점 등의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회관 점거에는 조합원 수백명이 함께했다.
 
또 주총 개최일이던 같은 달 31일에는 한마음회관 극장 의자 등 기물을 파손해 회사 측 추산 총 10억원 상당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노조 점거로 주총 장소가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바뀌었다.
 
이와 함께 박 지부장 등은 주총장 점거 직전 울산 본사 본관에서 발생한 조합원과 사측 간 물리적 충돌에도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충돌로 현관 유리문 등이 파손되고 회사 관리자와 보안요원등이 다쳤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