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②] 송새벽 "겁났던 드라마 공포증 '나의아저씨'로 편견 깼다"



 
묵직한 진정성 하나 만큼은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배우 송새벽(39)이다. 충무로가 주목하는 샛별로 화려하게 데뷔, 어느 덧 후배들을 이끄는 중견 배우로 거듭났다. 그 사이 필모그래피는 촘촘하게 쌓였고, 코믹에서 스릴러로 주요 장르도 자연스레 변화했다. '진범(2019)'은 연기에 푹 빠져있는 송새벽이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 디즈니의 끝없는 공습으로 눈에 띄는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송새벽의 선택과 쏟아낸 열정에는 박수가 절로 터진다.
 
충무로를 넘어 브라운관에서도 존재감을 내비치기 시작한 최근의 행보는 송새벽의 다음을 궁금하고 기대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생애 첫 드라마였던 tvN '나의 아저씨'로 막연하게 느꼈던 드라마 공포증을 단번에 떼어냈고, 강렬한 장르물 OCN '빙의'를 통해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를 한층 좁혔다. 차기작은 범죄액션영화 '특송(박대민 감독)'. 휴식은 사치, 쉼없이 달리겠다는 의지도 넘버원이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영훈은 다연을 끝까지 믿었을까.
"믿으면서 의심했을 것 같다. '친구가 범인은 아닌 것 같아요'라고 설명하는 신이 있는데. '아닌 것 같아요' 표현이 '확실히 아니에요'는 아니지 않나. 뉘앙스를 풍기는 것이다. 형사의 대사도 있었고. 만약 내가 같은 상황이었더라도 100% 믿지는 못했을 것 같다. 의심을 품은 채 공판을 앞두고 일어나는 일이고, 나중에 상민이라는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도 영화의 묘미 중 하나이기 때문에 연기할 때도 그 시선들을 잃지 않으려고 했다."
 
-실제로는 사람을 잘 믿는 편인가.
"음…. 좀 바보같은 구석이 있는 편인 것 같긴 하다. 하하."
 
-믿어서 뒤통수를 맞은 경험도 있나.
"없는 사람이 있을까. 작게든 크게든 못해도 한 번쯤은 다들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나 역시 일적으로 그런 일들이 있었고…. 하지만 지나간 일은 또 지나간 일이다. 다시는 그런 일들이 안 생기길 바라면서 '비싼 경험했다' 받아 들이고 있다. 다만 그런 일을 겪다보면 조심스러워지긴 한다. 경험이 있으니 거리감도 두게 되고. 당사자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그렇게 행동하게 된다는게 아이러니하다." 

-유선은 어떤 면에서 그렇게 편했나.
"모르겠다. 만나자마자 편했다. 처음 미팅 때 자리 이동조차 없이 8시간동안 차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내가 약간 낯가림이 있는 편인데 누나랑은 뭔가 잘 통했던 것 같다.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됐나?' 했으니까.(웃음) 그래서 MT 제안도 했고, 배우들이 흔쾌히 다 받아주셔서 더 즐겁게 일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팀워크가 남달랐겠다.
"사실 촬영 끝나고 똑같은 장소로 MT를 한번 더 갔다. 지금 세 번째 '또 가자'고 하고 있다. '뭐든 삼세번은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핑계를 대면서.(웃음) 이런 자리 주선은 처음이다. 진짜 손 들고 나서는 스타일이 아닌데 이번엔 왠지 손을 들고 싶었다. 요새 영화 팀들을 보면 MT는 물론 회식도 잘 안 하는 편인데 '진범' 팀은 달랐다."
 

-최근 예민하고 장르적인 캐릭터를 주로 택했다.
"'일부러 이번엔 이거 해야지' 하면서 택하지는 않는다. 그때 그때 '이 대본 재미있다' 하면 선택한다. 다만 내 관심사에 따라 선택의 결과가 달라지긴 할 것이다. 요즘엔 그런 것에 끌리는 시기인 것 같다."
 
-드라마도 연이어 마쳤다. '나의 아저씨'가 첫 드라마였다.
"'나의 아저씨'를 하기 전에 걱정이 정말 많았다. 드라마 하는 선배들을 보면 늘 '대본이 어제 나왔네, 아침에 나왔네' 하는데 그걸 내가 해야 한다고 상상하면 끔찍했다. 난 연극부터 시작해서 그런지 두 달 연습해서 두 달 공연하는 움직임에 익숙해져 있었다. 그래서 두 번 리딩하고 슛 들어가는 영화 현장에서도 처음엔 엄청 버벅댔다. 그러니 드라마는 어떻겠나. '어제 대본이 나왔는데 오늘 촬영하네?' 내가 할 수 없는 영역이라 생각했다. 겁이 났던 것도 맞다."
 
-직접 경험해 보니 다르던가.
"막연한 두려움? 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혼자 조급해 하기도 했는데 '나의 아저씨'는 반 사전 제작이었고, 무엇보다 감독님과 배우들, 스태프들이 너무 좋았다. '빙의'도 마찬가지였다. 두 작품 했다고 '적응했어요!'라고 말하긴 그렇지만 '계속 해 봐도 괜찮겠다'는 마음은 든다.(웃음)'

-차기작은 '특송'이다.
"한창 촬영 중이다. 더 날렵한 모습을 보여 드리게 되지 않을까 싶다.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리틀빅픽쳐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