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 혐의' 정석원 "가정에 충실" 반성… 검찰, 징역 3년 구형


배우 정석원(34)이 항소심에서 징역형을 구형받아 반성하며 살겠다고 호소했다.

정석원은 19일 서울고등법원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출석해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반성하며 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고 감형을 호소했다. 법률대리인은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수사 과정에서 자백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검찰의 항소를 기각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석원은 지난해 2월 초 호주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같은 달 8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1심 재판부는 "정석원이 마약을 투약한 행위는 해외여행 중에 호기심으로 한 1회성 행위로 보인다"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1심 재판부의 일부 무죄 판단에 항소하고 2심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항소심 선고는 30일 오전 예정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