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8명 남은 윤석열 선배

19일 사의를 표명한 조은석(54·사법연수원 19기) 법무연수원장. 김경록 기자

19일 사의를 표명한 조은석(54·사법연수원 19기) 법무연수원장. 김경록 기자

조은석(54·사법연수원 19기) 법무연수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고검장급인 조 원장은 윤석열(59·23기) 차기 검찰총장의 4기수 선배다. 사퇴 의사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는 11명으로 늘었다.
 

"국민이 검찰에 요구하는 책무 무거워"

조 원장은 19일 오전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글을 올리고 “검찰은 저의 꿈이자 삶이었다”며 "비록 검찰을 떠나지만 제 마음의 고향은 언제나 검찰일 것이다"고 소회를 밝혔다.
 
조 원장은 검찰 조직에 대한 당부를 전했다. 그는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검찰의 여건과 사회적 환경은 녹록지 않지만, 국민이 검찰에 요구하는 범죄대응의 책무와 사명은 변함없이 무겁고 확고하다”며 “언제 어디서나 건투를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조 원장은 “27년 남짓 검사로 일하며 자부심을 갖는 일도 있지만 최선을 다했는지 자신할 수 없는 경우도 많았다. 부족한 역량 탓에 후회되거나 아쉬운 일이 없지 않다"고 썼다. 
 
전남 장성 출신인 조 원장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3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 1·2 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 대검 대변인, 청주지검장, 서울고검장 등을 지내고 지난해부터 법무연수원장을 맡아왔다.
 
지난달 윤 차기 총장이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부터 선배 기수들의 사의 표명이 이어지고 있다. 윤 차기 총장의 선배 기수인 19~22기 검사장급 이상 간부 중 8명은 아직 사의를 밝히지 않고 있다. 24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퇴임하고 25일부터 윤 차기 총장의 임기가 시작하는 만큼 그 전까지 사의 표명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