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현석, 성접대 의혹 피의자 입건..경찰, 유흥업소 결제 기록 확보



YG를 향한 수사 강도가 세지고 있는 것일까.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성접대 의혹 관련 피의자로 입건되자마자 경찰이 유흥업소 결제 기록까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뉴스A'에선 경찰 관계자가 YG 측 카드가 유흥업소에서 결제된 기록을 확보했고, 유흥업소 일부 직원에게 '성관계가 있엇다'는 진술까지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양현석은 유흥업소 종업원을 동원해 해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으로 지난달 부터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당시 식사 자리에 동석했던 유흥업소 종사자 정마담은 최근 MBC '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한 것이다. 양현석의 요청 때문에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데리고 갔다. 이후 2차에는 관여하지 않으니 그 뒤로는 잘 모른다. 내가 자리를 폈다고 치면, 거물들을 오라 가라고 할 수가 있는 사람이냐. 그게 아니지 않느냐. 돌아버리 겠다"고 억울해했다. 이는 양현석이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그 자리에) 동원했는지 모른다"는 주장을 뒤집는 말이라 더욱 논란이 됐다.

이후 양현석과 YG를 향한 조사가 계속 이어졌지만, 이렇다 할 만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양현석이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피의자로 입건되고, 경찰이 수사를 착수하자마자 유흥업소에서 결제한 카드 기록 등이 나왔다는 게 전해지며 향후 수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함께 식사는 했지만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는 게 양 전 대표의 주장이다. 또 양현석은 '스트레이트' 제작진에게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 없음으로 내사종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