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던패밀리' 류필립, 100kg대 친누나 악성 고혈압 진단에 말다툼


미나와 류필립 부부, 필립네 가족이 극과 극 건강검진 결과에 충격을 받아 언성을 높인다.

오늘(19일) 방송될 MBN '모던 패밀리' 22회에는 미나와 류필립 부부, 필립네 가족이 건강검진을 받으러 가지만 검진 결과를 놓고 갈등을 빚는다.

온 가족 건강검진 제의를 한 건 미나. 그는 "우리 부모님은 얼마 전 검진을 해서 이번엔 시댁(류필립 가족) 식구들과 다 같이 건강검진을 받으려 한다"고 효심을 드러낸다. 

특히 건강검진 전날 미나는 남양주 타운하우스 신혼집이 아닌, 강남에 위치한 세컨드 하우스로 이동해, 대장 내시경 약으로 고생하는 남편을 살뜰히 챙긴다. 당일에는 직접 운전까지 해 특급 내조를 펼친다. 병원에서 필립 엄마 유금란 여사와 필립 누나 박수지 씨와 만난 미나 필립 부부는 즐겁게 검진을 받는다.

하지만 검진 후 네 사람은 큰 충격에 휩싸인다. 미나는 담당 의사로부터 "뼈까지 미인이다. 신체 나이가 류필립보다 어리다. 120세까지도 건강히 살 수 있을 것"이라고 극찬을 받는 반면, 박수지 씨는 "당장 응급실에 가야 한다. 소견서를 써주겠다"는 진단을 받은 것.

실제 박수지 씨는 키 171cm에 체중이 100kg 이상인 데다, 악성 고혈압과 당뇨 증세로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번 건강검진 결과 후에도 식습관을 고치지 않아서 가족들을 걱정시키고 있다. 

결국 류필립은 누나 앞에서 "의사가 나쁘다면 나쁜 거야"라며 걱정 어린 쓴소리를 하고, 박수지 씨는 "그만하라고, 내 몸이잖아"라는 말과 함께 눈물을 보인다. 남동생과의 갈등을 풀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을까.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