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주·콜라·우유 판매가 올라…제조사 출고가 반영된 듯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6월 가공식품 판매가격. [사진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6월 가공식품 판매가격. [사진 한국소비자원]

지난달 맥주·콜라·우유를 비롯해 어묵 가격이 올랐다. 반면 시리얼과 소시지 가격은 내렸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의 6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조사대상 30개 품목 중 어묵(3.7%)과 맥주(2.8%)·콜라(2.7%)·우유(2.5%) 등 11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다. 특히 어묵 가격은 최근 3개월 동안 계속 올랐다. 소주와 생수 등 5개 품목의 가격은 변동이 없었다. 맥주와 우유 등은 상반기 제조사의 출고가가 일제히 오르며 소비자가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시리얼(-5.2%), 소시지(-4.6%), 국수(-1.7%) 등 14개 품목의 가격이 지난달보다 하락했다. 국숫값은 최근 3개월 연속으로 내렸고, 지난 1월 이후 상승세였던 소시지 값은 6월 들어 하락으로 돌아섰다.  
 
30개 품목 중 두부·시리얼·즉석밥은 전통시장에서 가장 저렴했으며, 국수·식용유·카레는 대형마트에서 가장 쌌다. 또 생수·설탕·치즈는 기업형 슈퍼마켓(SSM)이 저렴했고, 어묵·케첩은 백화점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팔렸다.  
 
유통업 간 가격 차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로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46.8%나 비쌌다. 품목별로는 생수(38%)·시리얼(36%), 국수(32%), 즉석밥(30%)이 유통 채널에 따라 가격 차가 큰 품목이었다.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 비용은 12만4916원으로 전달보다는 0.6% 내렸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올랐다. 대형마트가 평균 11만7624원으로 가장 저렴했으며, 전통시장(11만8676원), SSM(12만8955원), 백화점(13만4407원) 순으로 가격이 비쌌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