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대로 꿇어" '검블유' 전혜진, 걸크러시 매력 제대로


유니콘 대표이사가 된 전혜진이 '센 언니'의 매력을 발산했다.

18일 방송된 tvN 수목극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유서진(나인경)을 밀어내고 유니콘의 대표이사가 된 전혜진(송가경)의 거침없는 행보가 그려졌다.

대표가 되자 마자 전혜진은 '실검 제외 조항 개정안'에 싸인하지 않겠다고 말해 사이다를 선사했다. 이어진 취임사에서도 직원들에게 "모든 선택들은 철저하게 더 나은 유니콘을 위한 선택일 것이며 다른 고려 대상은 없다"며 일축했다.

예수정(장회장)은 이런 전혜진을 두고만 보지 않았다. 유니콘 대표실로 축하 화분을 들고 찾아온 예수정은 "네 사생활, 네 과거, 자신 있니?"라며 전혜진을 찍어 누르려고 했다. 전혜진은 "허튼 짓 하지 말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자 예수정은 다른 카드를 꺼내 들었다. KU전자 AI 기술 제휴건으로 다시 한번 전혜진을 압박하고 자리를 떠났다.

전혜진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유서진을 찾아간 전혜진은 "장회장에게 버려진 인사, 거둬줄 곳 없고 평생 줄만 탄 인생이니 줄 없인 능력도 없고. 어떡할래? 내 줄 타 볼래?"라고 제안했다. 흔들리는 유서진을 보며 전혜진은 "대신 꿇으려면 똑바로 꿇어. 반말도 참고"라며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했다.

전혜진과 지승현(오진우)은 이혼서류를 제출했다. 10년 만에 끝난 결혼생활에 대해 전혜진은 지승현에게 “같이 불행해줘서 고마웠어”라며 고백하고 마지막으로 둘이 같이 사진 찍고 싶으니 영화 시사회에 가자고 말했다. 시사회에 간 두 사람은 손을 잡고 포토월에 섰다. 하지만 끝까지 영화를 볼 수는 없었다. 인터넷에 지승현의 불륜사진이 떴기 때문. 기자들을 피해 숨은 두 사람은 묘한 기류를 만들어내 긴장감을 자아냈다. 종영까지 2회만 남겨 놓은 상황에서 앞으로 둘이 어떤 결말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