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알콜 취중토크②] 호피폴라 "김동률 선배님과 음악 작업 해보고 싶어"



밴드 호피폴라는 음악 천재들의 음악 향연 속에서 탄생한 1대 슈퍼 '천재' 밴드다.
 
호피폴라(아일·홍진호·하현상·김영소)는 12일 종영한 JTBC '슈퍼밴드'에서 최종 우승하며 초대 슈퍼밴드 타이틀을 달았다. 호피폴라는 아이슬란드어로 '물웅덩이게 뛰어들다'라는 뜻. 전세계 사람들이 호피폴라의 음악에 흠뻑 빠져서 위로 받고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작명했다. 밴드명처럼 음악 팬들은 호피폴라의 음악에 빠져들었고, 회를 거듭할수록 짙고 깊어지는 호피폴라의 음악에 점점 열광했다.

결선 1차전에선 제3의 언어로 무대를 꾸미며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음악만으로 감성을 전달할 수 있고 위안을 줄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결선 2차전에선 MC 전현무가 음악에 맞춰 점프를 할 정도로 흥겨운 무대로 힐링을 선사했다. 파이널 생방송에선 린킨 파크의 'One more light' 무대로 누군가가 힘들 때 나도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호피폴라가 추구하는 음악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앞으로도 팀 색깔을 유지하며 위로와 위안을 주는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게 목표다. 아일·하현상 등 싱어송라이터 2명과 곡을 쓰며 기타치는 김영소, 첼로를 전공한 홍진호는 "세상에 없었던 호피폴라만의 음악을 들려주겠다"며 자신했다.


호피폴라와의 취중(취향존중)토크는 무알콜로 진행했다. 취향을 존중해 호피폴라가 직접 주문한 식사량은 엄청났다. 넷이서 찹쌀 탕수육 4인분, 유린기 2인분, 깐풍 새우 2인분, 크림 새우 4인분, 전가복 4인분, 고추잡채 4인분에 된장 짜장 4인분을 추가해서 먹었다.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으면서 인터뷰를 하니깐 우승한 게 실감나는데요? 시동 걸겠습니다"라는 프런트맨 아일의 말을 시작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무알콜 취중토크①에서 이어집니다

-'슈퍼밴드'에 나간다고 했을 때 클래식을 전공한 홍진호씨는 부모님의 반대는 없었나요.

홍 "아버지는 찬성했는데 어머니가 걱정을 하셨죠."
 
-클래식을 하는 선후배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홍 "다행히 그동안 해온 음악과 방향이 완전히 다른 걸 한 게 아니라 그동안 해왔던 걸 살리면서 새로운 음악을 더한 경우라서 다들 부러워했어요. 다음에 또 출연 기회가 있으면 나오고 싶다는 후배도 있었어요."
 
-아일 씨는 방송 중에 형(노민우)의 존재가 알려졌을 때 당황하진 않았나요.
아 "유치원 때부터 형은 동네에서 잘생겼다고 소문나서 항상 형 동생으로 불려서 기사가 났을 때도 당황스럽진 않았어요. 형이 예쁜 남자로 유명하잖아요. 예쁜 남자의 동생으로 사는 건 쉽지 않아요. 형의 동생이라고 하면 일단 얼굴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되잖아요. 한 번은 형 촬영장에 따라간 적이 있는데 매니저인 줄 알더라고요. 이 마음을 알아요? (웃음) 근데 형이 멋있는 사람이라 자랑스러워요."
 
-우승 후 노민우 씨가 뭐라고 하던가요.
아 "말없이 꼭 안아주더라고요. 그리고 우승하고 나니깐 피드백을 안 하던데요. 믿는다는 듯한 느낌이었어요."
 
-현상 씨는 라운드를 거듭하며 많은 변화를 시도했죠.
하 "원래 하던 음악도 했다가, 또 완전히 다른 음악도 하고 그랬죠. 질리지 않는 음악가가 되고 싶어요. 그래서 다양한 음악을 시도해보고 싶었죠."
 
-영소 씨는 콜드플레이가 '슈퍼밴드' 무대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을 때 어땠나요.
김 "정말 믿기지 않았죠. 1라운드 때 콜드플레이가 언급해줬는데 그때 연습실에서 있다가 윤종신 선생님 인스타그램을 보는데 콜드플레이가 무대 영상을 공유해줬다고 사진을 올린 걸 봤어요. 처음엔 합성인 줄 알았죠. 그래서 콜드 플레이 공식 계정에 들어가서 확인해봤어요. 동경하고 존경하는 밴드인데 제가 살아있다는 걸 그 분들이 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신기했죠."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도 있나요.
홍 "JTBC '비긴어게인'이요. 꼭 하고 싶어요. '냉장고를 부탁해'도 출연하고 싶어요."
하 "저도 '비긴어게인'은 해보고 싶어요."
김 "MBC '라디오스타'요. 불러주면 정말 잘 할 자신있어요."
홍 "그건 아닌 것 같아."
김 "그럼 호피폴라 대표로 저만 불러주세요.(웃음)"
 
-호피폴라 앨범 낼 때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 '슈퍼밴드' 참가자는 누구인가요.
아 "정솔이요. 자연과 어우러지는 타악기가 많아서 여러가지 많은 시도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김 "저도 정솔 형이요. 사운드가 잘 어울릴 것 같아요."
 
-같이 음악 작업 해보고 싶은 뮤지션은 누구인가요.
아 "김동률 선배님이요. 학교 선배님인데 어떻게 안 될까요. (웃음) 정말 팬이라서 콘서트도 직접 돈 주고 가서 봤어요."
홍 "저도 김동률 씨요. 클래식도 이해하는 분이라 잘 맞을 것 같아요."

>>[무알콜 취중토크③] 에서 계속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