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알콜 취중토크①] 호피폴라 "'우승하자'고 했던 말, 이뤄지니 신기해"



밴드 호피폴라는 음악 천재들의 음악 향연 속에서 탄생한 1대 슈퍼 '천재' 밴드다.

호피폴라(아일·홍진호·하현상·김영소)는 12일 종영한 JTBC '슈퍼밴드'에서 최종 우승하며 초대 슈퍼밴드 타이틀을 달았다. 호피폴라는 아이슬란드어로 '물웅덩이게 뛰어들다'라는 뜻. 전세계 사람들이 호피폴라의 음악에 흠뻑 빠져서 위로 받고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작명했다. 밴드명처럼 음악 팬들은 호피폴라의 음악에 빠져들었고, 회를 거듭할수록 짙고 깊어지는 호피폴라의 음악에 점점 열광했다.

결선 1차전에선 제3의 언어로 무대를 꾸미며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음악만으로 감성을 전달할 수 있고 위안을 줄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결선 2차전에선 MC 전현무가 음악에 맞춰 점프를 할 정도로 흥겨운 무대로 힐링을 선사했다. 파이널 생방송에선 린킨 파크의 'One more light' 무대로 누군가가 힘들 때 나도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호피폴라가 추구하는 음악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앞으로도 팀 색깔을 유지하며 위로와 위안을 주는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게 목표다. 아일·하현상 등 싱어송라이터 2명과 곡을 쓰며 기타치는 김영소, 첼로를 전공한 홍진호는 "세상에 없었던 호피폴라만의 음악을 들려주겠다"며 자신했다.

호피폴라와의 취중(취향존중)토크는 무알콜로 진행했다. 취향을 존중해 호피폴라가 직접 주문한 식사량은 엄청났다. 넷이서 찹쌀 탕수육 4인분, 유린기 2인분, 깐풍 새우 2인분, 크림 새우 4인분, 전가복 4인분, 고추잡채 4인분에 된장 짜장 4인분을 추가해서 먹었다.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으면서 인터뷰를 하니깐 우승한 게 실감나는데요? 시동 걸겠습니다"라는 프런트맨 아일의 말을 시작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슈퍼밴드' 우승팀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호피폴라로 활동을 하게 됐네요.
아일(이하 아) "꿈만 같아요."
김영소(이하 김) "이제 정말 우승한 것 같아요."
 
-우승한 게 실감나나요.
아 "아침에 눈 뜰 때마다 우승한 게 꿈일까봐 확인해요. 지금도 꿈 같고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김 "아직까지 '슈퍼밴드' 우승을 우리 팀이 한 게 믿어지지 않고, 매번 아침에 일어날 때 한 번씩 인터넷에 들어가서 우승한 걸 확인해요."
 
-'슈퍼밴드' 파이널 생방송 끝나고 집에 돌아갈 땐 어땠나요.
김 "당일엔 그냥 마냥 좋았어요.(웃음)"
아 "이게 꿈이야 생시야를 계속 말했던 것 같아요."
홍진호(이하 홍) "다같이 집이 같은 방향이라서 늘 같이 가는데 그날도 같이 가는 차 안에서 계속 믿어지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했어요."
아 "매 라운드할 때마다 집에 돌아가면서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진짜 우승을 하니깐 느낌이 새롭더라고요."
홍 "'우승하자'고 했던 말이 진짜 현실이 되서 신기했죠."
 


-방송에서 봤을 땐 우승에 욕심이 많아 보이진 않았어요.
아 "생방송 무대를 가서 보니깐 욕심이 나더라고요."
 
-인기 실감하나요.
아 "식당가서 알아보고 서비스 주실 때? (웃음) 한 식당 사장님이 '감성 보컬 아일'이라고 정확히 말하면서 알아보더라고요."
하현상(이하 하) "프로그램 끝나고 바로 강원도 여행에 갔는데 거기서 알아보는 분이 있었어요. 마트에 들어갔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갑자기 '하현상이 들어왔다'면서 우시더라고요. 그러면서 사인해달라고 했어요."
홍 "길거리에서 알아보더라고요."

 

-파이널 생방송 때 팬들이 몸에 좋은 음식이 가득한 도시락을 보냈죠.
김 "깜짝 놀랐어요. 그때 인기를 실감한 것 같아요."
아 "정말 감사했어요. 이거 먹고 우승해야겠다고 생각했죠."
 
-처음 호피폴라 팀이 정해졌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나요.
김 "(음악적으로) 잘 맞는 사람끼리 만나서 잘 된 것 같다고 생각했죠."
 


-보컬이 두 명인 밴드라 걱정되는 부분은 없었나요.
아 "걱정 안 했어요. 그 전 라운드에서도 해봐서 호흡이 잘 맞을 거라는 걸 알고 있었거든요. 처음에 현상이와 만났을 땐 목소리가 다르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다가 호흡을 처음 맞췄을 때 다른 줄만 알았던 목소리가 잘 어울리더라고요. 또 현상이와 얘기를 해보니깐 이 친구와 제가 뿌리라고 할까. 음악적 코어가 비슷하더라고요. 그런 게 비슷해서 목소리가 다르더라도 감정이 통해서 좋은 음악이 나올거라 생각했죠."
 
-프로그램을 하면서 울컥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아 "결선 2차전 때요. 음악을 하면서 기뻐서 희열의 눈물을 흘린 건 그 날이 처음이었어요. 그때 태어나서 그런 감정을 처음 느껴봤어요. 무대가 끝나고 방청석에 있던 관객 분들이 기립박수를 쳐주는데 정말 울컥하더라고요."
 
-'우리가 팀이다'라고 느낀 순간은 언제인가요.
아 "호피폴라로서 첫 무대를 하기 전에 다같이 파이팅을 외치는데 끈끈함이 느껴지더라고요."
김 "파이널 생방송 무대하기 바로 직전에 리프트에 쪼그리고 앉아있을 때요."
하 "결승전 때 리프트 아래에서 기다릴 때 정말 그런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요. 진짜 팀 같다는 생각이 들었죠."

>>[무알콜 취중토크②] 에서 계속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