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동영 통화하자, 황교안 "예전엔 청와대서 전화 안됐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입장하기에 앞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차를 마시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입장하기에 앞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차를 마시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2년 2개월 만에 청와대를 방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과거 청와대에서의 기억을 떠올리는 발언을 했다.
 
황 대표는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했다. 여야 대표들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 앞서 차담회를 가졌다. 차담회에선 안부 인사와 농담 등이 오갔다.
 
이날 황 대표는 자신의 제안으로 회동이 성사됐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듯 활발하게 분위기를 주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황 대표는 2년여 만에 청와대를 찾은 것에 대한 감상을 전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차담회 장소인 충무전실의 열린 문밖을 가리키면서 “국무회의를 저 끝에서 했었는데...”라고 말했다. 국무총리 때를 회상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정부 시절 법무부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낸 황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된 이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2017년 5월 9일까지 청와대에서 생활했다.
 
황 대표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에게 “생신이시라고 들었다”고 말을 건넸다. 이에 심 대표는 황 대표에게 “생일까지 기억하시고, 민주평화당만 챙기시나요”라고 농담했다.
 
황 대표는 심 대표에게 “세 번째 대표 축하드린다”고 하자, 심 대표는 “두 번째”라고 바로잡았다.
 
심 대표가 이에 “생신이 언제냐”고 묻자 정 대표는 “정전협정일”이라고 답했다. 정 대표 생일은 오는 27일이다. 정 대표는 “엄마 배 속에 있다가 전쟁이 끝났다는 얘기를 듣고 나왔다”고 말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들어 처음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황 대표는 정 대표가 휴대전화로 통화 하는 모습을 보며 “전화 통화가 가능한가 보죠? 전에는 안 됐던 것 같은데…”라고 했다. 청와대 내부는 경호상의 이유로 통신이 제한될 때가 있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가끔 (청와대) 들어오시나요”라고 물었고, 이 대표는 “네. 당정 회의할 때”라고 답했다.
 
정동영 대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정 실장. 힘드실 텐데 회춘하셨어”라고 하자, 정 실장은 “그럴 리가 있겠나”고 했다. 외교관 출신인 정 실장은 정 대표가 열린우리당 당의장으로 있던 2004년 17대 총선 당시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한 인연이 있다.
 
오후 4시. 문재인 대통령이 충무전실로 입장해 정 대표, 이 대표, 황 대표, 손 대표, 심 대표 순서로 악수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각 당 대표들은 곧바로 인왕실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각 당 대변인과 당 대표 비서실장 등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당 대표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겠다고 밝히며 모두발언을 짧게 마쳤다. 이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차례였으나 순서를 양보하면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순서로 모두발언을 한 후 이 대표가 맺음말을 했다.
 
오후 4시에 시작한 회동은 예정 시간을 1시간 넘긴 오후 7시에야 끝났다. 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 대표는 회동이 끝난 직후 1분30초 동안 단둘이 창가에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오후 6시 59분쯤 회동이 끝난 뒤 다른 당 대표들이 나가며 정리 분위기에서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인왕실 창가에서 1분 30초간 얘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회동이 길어지자 “저녁 시간을 비워놨으니, 같이 저녁을 하면서 이야기를 하자”고 5당 대표들에게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황 대표가 “일정이 있어서 함께 못하겠다. 다음에 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