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원희, tvN '날 녹여주오' 지창욱 후배役 출연


배우 임원희가 '날 녹여주오'에 출연한다.

임원희는 올 하반기 첫방송되는 tvN 토일극 '날 녹여주오'에서 지창욱(마동찬)의 방송국 후배 손현기를 연기한다.

극중 20년 전에는 진정성 있는 방송을 만들자던 패기와 열정을 가진 예능PD였지만 현재 국장 자리에 오르기까지 어떠한 변화를 거쳤다고 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유발하는 인물이다. 20년 만에 깨어난 지창욱을 여전히 선배처럼 모시고 깍듯하게 대하는 등 극 중 설정이 지창욱보다 어리다고 알려져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원희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JTBC '보좌관'에서 늘 그 자리에서 의원을 뒷받침해주는 든든함은 물론 소탈하고 곰살맞으며 격 없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호감을 남겼다. 또 '나인룸' '기름진 멜로' 등 다수의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명품 배우의 입지를 탄탄하게 다졌다. 특유의 캐릭터 분석능력과 복합적인 감정도 섬세하게 풀어내는 연기 실력으로 매번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살려내는 임원희가 이번 '날 녹여주오'에서는 어떠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 조명되고 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