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만배우' 공명, 춘사영화제서 생애 첫 신인상


배우 공명이 신인남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명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영화 ‘극한직업’으로 생애 첫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천만배우’의 타이틀을 다시금 실감케 했다. 

소속사 판타지오 공식 SNS를 통해 공명은 '춘사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이렇게 평생 동안 한 번뿐인 신인남우상을 받게 됐습니다. 지금 이 순간을 잊지 않고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영화 '극한직업'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너무 감사합니다'라 전하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공명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드라마  ‘혼술남녀’, ‘하백의 신부’, ‘변혁의 사랑’, ‘죽어도 좋아’ 등의 작품에서 귀엽고 다정한 매력과 함께 담백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로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에서 마약반 막내 형사 재훈 역으로 열연한 공명은 극 중 위험한 열정으로 상상을 초월하는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멍뭉미'를 제대로 뽐냈다.
 
공명은 8월 9일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금토극‘멜로가 체질’의 추재훈 역으로 공명만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