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진주, 윤제균 감독 뮤지컬 영화 '영웅' 출연 확정


배우 박진주가 윤제균 감독의 영화 '영웅'에 출연한다. 

19일 박진주 측은 "팔색조 씬스틸러 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박진주가 최근 뮤지컬 영화 ‘영웅’에 캐스팅 제안을 받아 출연을 결정했다. 극 중 독립군들을 보살피는 귀엽고 발랄한 소녀 마진주 역을 맡는다"고 전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일 년을 담은 작품으로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을 맞아 개봉할 예정이다.
 
‘해운대’, ‘국제시장’을 연출한 쌍천만 윤제균 감독이 맡았다. ‘국제시장’ 이후 약 6년 만의 연출작이다.

‘영웅’에서 안중근 역을 맡은 바 있던 정성화가 영화에서도 안중근 역을 맡기로 확정했고 배우 김고은, 나문희, 배정남 등이 출연하며 박진주도 가세했다.
 
박진주는 그동안 영화 ‘국가부도의 날’, ‘스윙키즈’ 드라마 ’남자친구’ 등에 출연하며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최근에는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 박민영(성덕미)의 절친 역할을 맡아 환상 호흡을 발휘하며 현실 속 절친보다 더 절친 같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복면가왕’, ‘불후의 명곡’, ‘판타스틱듀오2’ 등 음악 프로에 다수 출연해 이미 가창력을 인정받은 바 있는 박진주는 이번 뮤지컬 영화 ‘영웅’에서도 뛰어난 연기와 가창력을 바탕으로 기존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뮤지컬 영화 ‘영웅’은 올 하반기부터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