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컬 프리즘]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 해상케이블카?

황선윤 부산총국장

황선윤 부산총국장

부산 바다는 일품이다. 세계적 해양관광지 홍콩·싱가포르 등과 비교해도 손색없다. 그중 광안대교와 해운대 마린시티, APEC 누리마루는 부산 바다 관광의 핫플레이스다. 아름다운 이곳 야경은 이미 명성을 얻은 지 오래다.
 
요즘 부산에선 광안대교 앞바다에 해상케이블카 설치를 놓고 찬반 논란이 뜨겁다. 부산의 한 업체가 남구 이기대공원~해운대 동백섬을 잇는 국내 최장(4.2㎞) 케이블카 건설을 추진해서다. 광안대교와 나란히 다리 바깥쪽 0.5~0.7㎞ 해상에 광안대교 주탑(117m)보다 높은 타워 3개(151m)를 세워 케이블카를 운영하는 구상이다. 2016년 11월 비슷한 제안을 했다가 해운대 교통대책, 시·종점부 환경 훼손, 공적 기여 부족 등을 이유로 부산시 퇴짜를 맞은 지 3년 만의 재추진이다.
 
업체 측은 상인을 중심으로 사업추진위원회를 발족해 부산시민 35만명의 찬성 서명을 받고, 토론회·세미나를 열며 여론을 조성 중이다. 해운대와 광안대교, 이기대공원 등을 동시에 관람할 수 있는 해상케이블카가 새로운 부산 관광 아이콘이 될 것이란 주장이다.
 
하지만 환경단체 반대가 만만찮다. 공공재산인 바다 조망권을 사유화하고 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 등의 경관과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논리다. 사기업만 배 불리는 특혜사업으로, 제2 엘시티 사업과 다르지 않다는 주장도 한다.
 
오래된 일이지만 파리 에펠탑과 런던 아이, 시드니 하버 브리지 등이 반대여론에도 만들어진 뒤 세계 명소로 자리매김하지 않았나. 국내에선 바다를 조망하거나 가로지르는 경남 통영, 전남 여수, 부산 송도 케이블카 같은 최근 사례도 있다.
 
부산 관광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해상케이블카가 필요하지만 교통난과 환경 훼손, 안전성, 개발이익 환수문제 등을 공론화하고 해결책을 먼저 마련해야 할 것이다. 업체 측은 3년 전 제기된 문제점을 보완해 올 연말 부산시에 사업제안을 할 계획이다. 취임 후 ‘글로벌 해양문화 도시’ ‘부산 대개조’ 등으로 부산을 살리겠다고 강조해온 오거돈 부산시장의 선택이 주목된다.
 
황선윤 부산총국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