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화 앤디 "센터에 서면 불안···사이드가 편하다" (씬의 퀴즈)


'씬의 퀴즈' 앤디가 센터 부담을 토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씬의 퀴즈'에서는 6인 휴먼의 두 번째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자리를 비운 위너의 김진우를 대신해 신화 앤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 게임으로 인해 얻은 골드 쿠폰은 3개. 첫 번째로 씬의 키워드 게임이 시작됐다. 주어진 6개 영상에서 공통 키워드를 찾아야 하는 것. 원하는 방을 묻는 질문에 앤디는 "사이드 V룸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화에서도 사이드 자리다. 센터에 있으면 많이 불안하고 말도 잘 안 나온다. 센터에 있으면 왠지 말도 많이 해야할 것 같고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반면, 양세찬이 "경환이 형은 왠지 센터를 좋아할 것 같다"고 예측하자 허경환은 "우리 엄마는 무조건 가운데에 있으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