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맥, 전 구단 상대-전 구장 홈런 동시 달성…시즌 1호



SK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33)이 올 시즌 10개 구단 타자 가운데 처음으로 전 구단 상대 홈런과 전 구장 홈런을 모두 달성했다. 

로맥은 18일 인천 LG전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1-7로 뒤진 4회 선두 타자로 나서 LG 선발 차우찬을 상대로 추격의 고삐를 당기는 좌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10경기 만에 다시 나온 로맥의 시즌 21호포다. 

이 홈런으로 로맥은 팀 동료 최정과 롯데 전준우에 이어 올 시즌 세 번째로 전 구단 상대 홈런을 기록하게 됐다. 이 가운데 전 구단 상대 홈런과 전 구장 홈런에 모두 성공한 타자는 로맥이 유일하다. 로맥은 지난 5일 잠실 두산전에서 일찌감치 전 구장 홈런을 달성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로맥은 홈런 1위인 최정(22개)을 단 한 개 차로 바짝 뒤쫓아 후반기에도 치열한 홈런왕 집안 경쟁을 예고했다. 

인천=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