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생충’ 이정은, 춘사영화제서 여우조연상 수상…“좋은 기운 몰린 것 같다”

배우 이정은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제24회 춘사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이정은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제24회 춘사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이정은이 ‘기생충’으로 춘사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8일 이정은은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받고 “저희 어머니가 춘사영화제 좋은 소식을 들으시고 출세했다고 말씀하셨다”며 “좋은 기운이 저한테 몰린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저는 이곳에 계신 영화감독님들의 영화를 보면서 자란 세대”라며 “그런 분들이 제게 이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정은은 “저는 제가 영화배우가 될 거라 생각을 못했다”며 “무대에서 활동을 하다가 오디션을 보면 아무래도 영화배우로서 부족한 점이 많아서 기회가 많이 오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이정은은 “나이 50이 되고 인생에 대해 생각해보기 시작할 때 사심이 없어지니 이런 좋은 상이 오게 된 것 같다”며 “더욱 부지런히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큰 욕심 없이 작품 만드는 데 집중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춘사영화제는 춘사 나운규 감독을 기리는 시상식으로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