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운동부 학생 성적조작 의혹"… 경찰, 영남공고 압수수색

특정 학생의 성적조작과 관련해 수사 의뢰를 받고 영남공고를 압수수색한 대구수성경찰서. [중앙포토]

특정 학생의 성적조작과 관련해 수사 의뢰를 받고 영남공고를 압수수색한 대구수성경찰서. [중앙포토]

 
경찰이 운동부 학생 성적조작 의혹이 제기된 대구의 영남공고를 압수 수색했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압수 수색을 통해 영남공고 산학협력실 등에서 운동부 특정 학생에 대한 성적조작 관련 서류와 전산 자료를 확보한 뒤 분석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대구교육청, 감사 통해 성적조작 의혹 수사의뢰
전 동창회장 운영 프라이팬 구입 강요 의혹도
지난해 11월부터 교장 등 각종비리 연루 제기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5월 영남공고를 대상으로 진행한 감사 결과 지난 2016년 12월 A교사가 1학년이던 운동선수의 사회과목 수행평가 점수 일부를 상향 수정한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이 학생의 사회과 점수가 22.4점으로 최저학력 기준인 23.8점에 미치지 못하자 담당인 A교사가 성적을 24.4점으로 조작한 정황이 다른 교사의 증언을 통해 드러났다.
 
감사에서는 학교 일부 간부급 교사가 평교사나 기간제 교사에게 전 동창회장이 판매하는 프라이팬을 구매하도록 강요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와 관련, 해당 교감 등은 전 동창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아 나눠 가진 뒤 이 가운데 일부를 해당 제품의 홈쇼핑 광고 방송 중에 대량으로 구매한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받았다. 대구교육청은 이들이 홈쇼핑 광고 중 주문 수량을 늘리는 수법으로 소비자를 현혹한 것으로 판단했다.
 
반면 교장 등 학교 관리자의 특정 교사 따돌림, 사내 연애 교사 퇴사 강요·부당 차별 의혹에 대해서는 관련자의 진술이 다르거나 구체적 증빙자료가 없어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다.
 
대구시교육청은 영남공고를 상대로 감사를 벌여 운동부 학생 성적조작, 동창회 관계자 물품 구매 강요 등 의혹이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 의뢰 대상은 교장과 교감 2명, 행정실장, 교사 6명, 전 동창회장 등 모두 11명에 달한다.
지난 5월 영남공고 감사를 통해 특정 학생의 성적조작과 동창회 물품 구매강요 의혹 등을 확인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대구시교육청. [사진 대구시교육청]

지난 5월 영남공고 감사를 통해 특정 학생의 성적조작과 동창회 물품 구매강요 의혹 등을 확인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대구시교육청. [사진 대구시교육청]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운동부 학생 성적 조작 등 관련자 11명은 수사 의뢰하고, 권한을 남용한 학교 관리자들의 갑질 행위 등에 대해서는 주의 조치를 내렸다”며 “앞으로 영남공고에 대한 자체 갑질 근절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등 각종 비위 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품을 분석한 뒤 학교와 동창회 관계자를 상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 대구지검은 영남공고 정상화를 위한 대구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책위가 교장과 법인 이사장 등 2명을 고발한 사안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전교조를 비롯한 30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공대위는 지난해 11월 이 학교 교장과 법인 이사장 등 2명을 교사 채용 비리 등의 의혹을 들어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교장은 6가지, 이사장은 11가지 혐의로 각각 조사를 받았지만 최근 이사장의 배임수재 혐의 1건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대구=백경서 기자, 최충일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