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만난 황교안, 손학규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한 여야 5당 대표들과 청와대 본관 인왕실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지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한 여야 5당 대표들과 청와대 본관 인왕실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지단]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18일 회동에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와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 현안을 놓고도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경제 대책으로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고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강원도 산불, 중소 조선사의 전용 보증(RG) 문제 등을 거론하며 추경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일본과 보다 더 당당히 맞서기 위해서는 경제의 펀더멘털이 더 튼튼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우리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매우 힘들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이 감히 경제보복 조지를 꿈도 못 꾸도록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결단해달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도 “송구스럽지만 경제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 철학을 바꿔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폐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시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차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시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차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 등 정치개혁 과제를 놓고선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한목소리를 냈다. 선거법을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할 때 힘을 합한 정당들이다. 손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한 선거제 개편은 의지를 갖고 처리해달라”며 “개헌에도 착수해달라”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문 대통령께서 2년 전 ‘여야가 선거제 개혁에 합의하면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겠다’고 말했는데 지금도 유효한지 듣고 싶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어려운 과정을 거쳐서 패스트트랙 지정까지 갔는데 8월 말까지는 국회 정치개혁특위 차원의 개혁안이 의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시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들과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시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들과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과 야당의 협치를 강조할 때는 황 대표와 손 대표가 호흡을 맞췄다. 황 대표는 “지금 대통령께서 야당과 다툴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위기에 맞서려면 협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리 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과 정부는 소위 적폐청산을 앞세우고 외골수의 길로 가고 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적폐를 쌓는 ‘내로남불’도 끊이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이 잘 돌아보시고 야당과 진정한 협치를 이룰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도 제안했다.  

 
손 대표도 “청와대는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며 “인사청문회를 요식행위로 생각하고 무시하면 안 된다. 협의하는 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경제부총리와 기획재정부 장관의 분리를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장관 위에 실질적으로 청와대 정책실장, 경제수석, 일자리 수석,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소득주도성장 위원회 위원장 등이 전부 다 간섭하는 자리라고 봐서다. 손 대표는 “박정희 대통령 때 장기영 경제기획원장관 겸 부총리, 노무현 대통령 때 이현재 전 경제부총리 같은 분을 부총리로 앉혀 시장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고 나라가 기업을 돕는다는 인식을 시장과 기업이 갖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하준호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