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더위·장마철에 주목받는 러기드 산업용 노트북


높은 온도와 습도 때문에 여름철에는 평소보다 컴퓨터 고장이 보통 2~3배 많다. 

날씨에 관계없이 데이터를 측정·수집해야 하는 업종에서 '더위와 습도를 안 먹는 러기드 산업용 노트북'이 주목받고 있다.  

러기드 산업용 노트북은 데이터 저장은 ‘영하 51도~영상 71도’ 컴퓨터 운영은 ‘영하 21도~영상 60도’까지 가능(보급형 모델 Getac S410 기준)해 ‘더위와 습도를 안 먹는 컴퓨터’로 통한다. 
 
폭염과 장마철에도 매일매일 데이터를 수집해야 하는 관측소 컴퓨터는 더위를 먹으며 안된다. 

해수면은 시간과 장소에 따라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반드시 매일 관측데이터를 수집해야 한다. 

그런데 여름철 한낮 관측소 실내 온도는 50~60도까지 올라간다. 특수하게 제작된 러기드 제품이 아니면 통상 50도 이상에서 일반 컴퓨터는 정상 작동하지 않는다. 에어컨을 가동해 온도를 낮추고 있으나 전기요금 때문에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그늘 없는 뙤약볕 아래서도 수시로 화면을 봐야 하는 환경측정용으로도 러기드 산업용 노트북이 안성맞춤이다.  

굴뚝이나 대기의 미세 먼지 정도를 정밀하게 측정하는 환경측정 업무 또한 날씨에 관계없이 관측데이터를 수집해야 한다. 

그런데 여름철에는 햇빛 반사로 인해 일반 컴퓨터는 화면이 또렷하게 보이지 않는다. 햇빛 반사 없이 화면이 또렷하게 보이려면 밝기가 고휘도 1000 니트(1㎡에 촛불 1000개를 켜 놓은 밝기)라야 하는데 일반 컴퓨터로는 불가능하다.  

지표투과레이더(GPR)를 이용해 땅속 구조를 파악하거나 토지를 측량하는 업무 또한 기후에 관계없이 데이터를 수집해야 한다. 그런데 지열로 인해 온도가 60도까지 오르고 햇빛 반사 또한 심하기 때문에 일반 컴퓨터로는 업무 효율성이 크게 떨어진다. 

러기드 산업용 노트북이 관측·측정 데이터 분야에서 주목 받는 이유는 기능적인 면과 함께 총소유비용(초기 구매 비용+구매 후 운영유지보수 비용)이 일반 컴퓨터보다 싸기 때문이다. 

러기드코리아 이재성 대표는 “테크놀로지 컨설팅 전문회사 ‘VDC Research 2018’ 보고서에 따르면 산업용 러기드 컴퓨터는 일반 제품보다 고장이 2.9배 적기 때문에 총소유비용이 일반 컴퓨터보다 오히려 낮다”며 “그래서 러기드 제품은 처음 사용해 본 뒤 추가로 구매하는 경향이 높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