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가장 급한 건 日 수출규제", 해법 놓고 2:2로 갈라진 야권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시작에 앞서 충무전실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환담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시작에 앞서 충무전실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환담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는 주요 현안이었다. 문 대통령을 비롯한 여야 대표들은 한ㆍ일 관계에 대한 각각의 해법을 내놓으며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조치에 대해서 당장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며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대응하는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정부와 기업 협상력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더 크게는 지금의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오늘 가장 시급하게 논의해서 초당적 합의를 이뤄야 할 사안은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라며 이를 거들었다.  
 
▶이 대표="우리 당은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를 발족시켜서 활동을 시작했다. (한일간의) 경제전쟁이 쉽게 끝날 것 같지 않다. 중장기 대책을 잘 세워서 나가지 않으면 경제가 굉장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야당은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면서도 각론에서는 엇갈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감정적 대응 자제’를 강조했지만,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황 대표와 손 대표는 정상회담을 통한 톱-다운 방식의 해결을 주문했다.
  
▶황 대표="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경제 보복 조치를 하는 점에 대해서는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엄하게 성토한다.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하셔야 한다.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야 한다“
 
▶손 대표="한ㆍ일은 끊을 수 없는 관계다.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 일본 정부의 잘못이고 즉각 철회해야 하지만 우리는 일본이 방향을 전환할 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 강제징용자 배상 대책부터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도덕성이 높은 자가 대승적 해결을 먼저 할 때 문제 해결의 길이 열린다. 전문성과 권위 있는 특사를 파견해 현안 해결에 물꼬를 터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 같은 분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강력한 맞대응을 촉구했다. 특히 심상정 대표는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전국 초중고 대학에 (강제징용과 한ㆍ일협정 등에 대한) 특별교육을 1시간씩 할 필요가 있다. 대법원 판결은 무엇인지 한일 협정은 무엇인지 국민이 꿰뚫을 필요가 있다.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의 길이냐 두 개만 있다.  애국의 길로 가기 위해 일사불란해야 한다.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규탄처리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추경안도 해야 한다. (하지만) 여당도 양보해야 한다.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이 그렇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연합뉴스]

▶심 대표="일본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이 실제 이런 조치를 취한다면 일본이 한국을 안보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니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를 검토해야 한다. 안보협력을 하지 않겠다는 나라에 군사정보를 어떻게 제공할 수 있나. 8월 23일까지 통보하면 된다. (이를 막으려는) 미국이 (한국 측에)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유성운·한영익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