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씨 AI, 세계 최고 수준…김택진·윤송이 전폭 지원"

18일 엔씨 AI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재준 AI 센터장(좌)과 장정선 NLP 센터장. 엔씨 제공

18일 엔씨 AI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재준 AI 센터장(좌)과 장정선 NLP 센터장. 엔씨 제공


엔씨소프트가 진화한 인공지능(AI) 기술을 살짝 공개했다. 

엔씨는 18일 성남시 판교 사옥에서 '엔씨 AI 미디어 토크' 행사를 열고 연구·개발하고 있는 AI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엔씨는 지난 2011년 2월 이재준 AI센터장 한 명으로 AI 태스크포스(TF)를 꾸린 이후 현재 150여 명까지 조직을 확대했으며, 작년 처음으로 미디어를 대상으로 개발하고 있는 AI 기술을 일부 공개했고, 이날 두 번째 행사를 진행했다. 

엔씨는 이번 행사에서 작년보다 좀더 구체적이고 발전된 AI 기술을 선보였다. 

이재준 AI센터장은 아트 제작과 플레이 편의 등 두 가지 게임 지원 AI 기술에 대해 소개입다. 

아트 제작 지원에서는 캐릭터 애니메이션 제작 등에서 AI가 개발자 대신 초기 작업이나 반복 작업을 수행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했다. 캐릭터 모션에 좀비 등과 같은 특정 스타일을 입히거나 환경과 상호작용하는 신체 동작을 자동 생성하는 등의 기술이다. 

게임 플레이의 편의에서는 이용자가 목소리로 게임을 조작할 수 있는 '보이스 커맨드' 기능을 소개했다. 게이머가 스마트폰의 화면을 직접 터치하지 않고 '이동', '혈맹에 전투지원 요청' 등 음성으로 명령을 내려면 자동으로 실행되는 것이다. 

이재준 AI센터장은 "말로 명령을 내리고 수행하게 하는 것이 간단하고 쉬워 보이지만 어려운 기술"이라며 "단말기 실행, 원거리 발성, 빠르고 정확한 인식 성능 요구, 일반 발성은 미처리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엔씨는 이같은 AI의 보이스 커맨드 기능은 올해 연말께 모바일 게임 '리니지M'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 AI센터장은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장정선 NLP(자연어처리) 센터장은 AI 기반의 야구 정보 서비스 '페이지(PAIGE)'를 통해 연구·개발하고 있는 AI 기술을 설명했다. 

장 NLP 센터장은 야구 경기에서 핵심적인 장면을 추출해 요약 영상을 보여주고, 이 영상의 장면을 AI가 안타까움·흥분 등 감정을 넣어 해설해주는 것을 시연해보였다. 

엔씨는 1시간이 넘는 경기를 20~30분으로 요약해서 보여주는 서비스는 오는 8월 적용될 예정이며 AI 중계는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장 NLP 센터장은 사용자와 감정적으로 교감할 수 있는 AI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고 했다. 

 
18일 이재준 AI 센터장이 게임 AI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IS포토

18일 이재준 AI 센터장이 게임 AI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IS포토


이 AI 센터장은 엔씨의 AI 기술이 세게적인 수준이라고 했다. 

이 센터장은 "세계적으로 볼 때 5가지 분야 중 게임 AI는 독보적인 수준이다. 언어나 지식 분야도 최고 수준에 들어간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 NLP 센터장은 "AI 관련 글로벌 수준의 탑티어 컨퍼런스가 있는데 거기서 발표하기가 어렵다"며 "우리는 구두로 발표할 수 있을 정도로 연구 결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는 작년에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인 SIGGRAPH에 '모션 스타일 트렌스퍼' 기술을 발표했고, 올해 3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글로벌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 'GDC 2019'에서는 딥러닝 기반의 역운동학을 이용한 AI 기반 캐릭터 애니메이션 생성 기술에 관한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엔씨의 AI 기술은 최근 방한해 AI 투자를 강조했던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도 주목하고 있다. 

손 회장은 지난 4일 삼성전자 등 대기업 총수를 초대한 저녁 식사 자리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도 초대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손 회장과 AI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 AI 센터장은 "김택진 대표가 손 회장과 AI가 즐거움을 주는 쪽에 어떤 역할과 기여를 할 수 있을지 정도 얘기를 나눴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AI 센터장은 김택진 대표가 게임 AI 연구 개발에 많은 아이디어와 과제를 던져주고 있다며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도 했다. 

김택진 대표의 아내인 윤송이 엔씨웨스트 사장도 AI 연구·개발에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 AI센터장은 "윤송이 사장이 요청으로 2011년 AI 조직을 꾸리게 됐다"며 "지금도 고민이 있을 때 연락하면 미국의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누구를 만나보라고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윤송이 사장은 지난 3월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설립된 인간중심 인공지능 연구소(HAI)에서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자문위원으로는 에릭 슈미트 전 구글 회장, 야후 창업자, 구글 AI 책임자 등이 있으며, 윤송이 사장은 이들과 활발히 교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