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나스' 몸집 키우며 북상···주말 남부 최대 500㎜ 물폭탄

18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부산항 5부두에 많은 선박들이 속속 몰려들고 있다.기상청은 태풍 '다나스'는 오는 토요일(20일) 남부 내륙 지방을 관통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부산=송봉근 기자

18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부산항 5부두에 많은 선박들이 속속 몰려들고 있다.기상청은 태풍 '다나스'는 오는 토요일(20일) 남부 내륙 지방을 관통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부산=송봉근 기자

대만 동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 5호 태풍 다나스(DANAS)는 주말 남부지방 전체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8일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후 9시쯤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해상으로 들어와 20일 새벽에 제주도를 통과하고, 20일 오전 중 전남 남해안으로 상륙한 뒤 경남 내륙으로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소형태풍 다나스, 대만 동해상에서 몸집 키우며 북진 중
 제 5호 태풍 다나스 예상진로(18일 오후 3시 기준) [자료 기상청]

제 5호 태풍 다나스 예상진로(18일 오후 3시 기준) [자료 기상청]

다나스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90 hPa(헥토파스칼), 중심 최대풍속 초당 24m의 소형 태풍으로, 대만 동해안에서 시속 37㎞의 속도로 북진 중이다.
태풍 다나스의 예상 경로는 17일 예상보다는 조금 더 북쪽으로 수정돼, 20일 전남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제주 남쪽 먼바다는 19일 오전부터, 영남 내륙지역에는 20일 오전부터 태풍 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이 올 때마다 비교 대상이 됐던 한·미·일 기상청의 태풍 예상 진로는 이날 오후 5시 현재 비슷한 모양을 띤다. 3국 기상청 모두 다나스가 20일 전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다나스가 있는 대만 해역은 고온다습해 태풍이 발달하기 좋은 조건이다.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은 “17일 밤 이후 태풍이 29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크기가 조금 커지고 속도도 조금 느려졌다”며 “태풍이 더 커지고 느리게 이동함에 따라 서풍의 영향을 덜 받고 북진을 계속한다면, 진로가 현재 예상보다 북쪽으로 더 변경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가 예측한 태풍 다나스 이동 경로. 18일 오후 3시 기준[자료 미국 JTWC]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가 예측한 태풍 다나스 이동 경로. 18일 오후 3시 기준[자료 미국 JTWC]

 
일본 기상청이 예상한 태풍 다나스 이동경로. 18일 오후 3시 현재. [자료 일본기상청]

일본 기상청이 예상한 태풍 다나스 이동경로. 18일 오후 3시 현재. [자료 일본기상청]

금요일엔 장마, 주말엔 태풍… 남부지방 폭우 예상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제주와 전남 남해안은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주말까지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현재 장마전선이 걸쳐 있는 남해안과 남부지방은 19일에는 장마전선으로 인한 비가, 주말인 20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태풍의 위험반원(진행경로의 오른쪽)에 드는 제주도, 남해안, 영남지방은 바람 피해는 물론이고 특히 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은 현재 남해안에 걸쳐있는 장마전선에 계속해서 수증기와 따뜻한 공기를 불어 넣으면서 장마전선을 활성화할 전망이다.
20일 밤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제주도는 150~300㎜, 강원·영동과 호남·영남에는 50~15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많은 곳은 제주 500㎜ 이상, 전남과 영남에도 200㎜ 이상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산지 700㎜,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500㎜,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 등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경기, 충청 지역은 태풍의 영향을 적게 받아, 20일 밤까지 10~70㎜ 정도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