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남진장흥물축제’서 신나는 여름을!


사방에서 튀어 오르는 시원한 물줄기 속에서 신나게 여름을 즐길 수 있는 여름 최고의 축제인 ‘제12회 정남진장흥물축제’가 오는 26일부터 8월 1일까지 7일간 장흥군 장흥읍 탐진강 수변공원과 편백숲 우드랜드 일원에서 펼쳐진다. 

새로워진 살수대첩 거리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지상 최대의 물싸움과 ‘워터락 풀파티’, ‘황금물고기를 잡아라’, ‘워터그라운드’ 등 더욱 즐겁고 짜릿해진 정남진장흥물축제를 만나볼 수 있다. 

 게릴라 부대와 물싸움 교전 퍼레이드를 벌이는 거리퍼레이드 살수대첩부터 지상최대의 물싸움, 워터락 풀파티, 그리고 다양한 육상·수상 이벤트는 7일 내내 열린다. 

모래사장, 파라솔, 썬 베드 등 해변 분위기가 물씬 나는 휴식 공간인 장흥 쁠라주를 마련해 휴식을 취하며 버스킹 공연도 즐기고 스포츠, 일광욕도 즐길 수 있다. 쁠라주는 프랑스어로 해변, 해수욕장, 모래사장이 있는 강가, 호수가를 의미한다. 상설수영장과 메인 행사장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브릿지 공간으로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휴식을 책임질 예정이다. 

장흥 탐진강 변에서는 매일 특별한 전쟁도 펼쳐진다. 이 전쟁에 참여해야 장흥 물축제를 제대로 즐기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사방에서 정신없이 날아오는 물대포와 물풍선, 그리고 물총이 한 데 어우러져 지상 최대의 물싸움이다. 전쟁터에 뛰어드는 순간, 사방에서 쏟아지는 물줄기에 정신을 차릴 수 없을 정도다. 처음 보는 사람과도 신나게 물총을 쏘며 전쟁을 벌이다 보면 한 시간이 금방 지나간다.

탐진강에서는 ‘황금물고기를 잡아라’가 열린다. 기존 ‘맨손으로 물고기 잡기’ 프로그램이 업그레이드됐다. 황금 물고기를 잡은 참가자에게는 황금 인증패와 장흥 특산품을 증정한다. 
황금물고기 잡기는 최대 2000명이 동시 입장해 맨손으로 물고기를 잡는 행사다. 물속에서 빠르게 헤엄치는 물고기를 잡기 위한 남녀노소 관광객들의 치열한 추격전이 볼 만하다. 물고기를 잡으면 잡아서 좋고, 못 잡아도 시원한 물놀이가 된다. 

탐진강변에 하나 둘 조명이 켜지면 낭만 가득한 장흥의 여름밤이 시작된다. 26일부터 28일까지 매일 밤 9시부터 11시까지 장흥교 주차장 워터락 스테이지에서는 신나는 워터락 풀파티가, 29일부터 31일까지는 토크형 콘서트인 ‘별밤 수다쟁이’가 열린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