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거리 음란행위' 프로농구 전자랜드 정병국, 은퇴 선언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가드 정병국.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그는 은퇴를 선언했다. [중앙포토]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가드 정병국.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그는 은퇴를 선언했다. [중앙포토]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가드 정병국(35)이 은퇴를 선언했다.  
 
전자랜드는 18일 “정병국과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면담을 했다. 지난 4일 새벽 인천 거리에서 공연음란행위를 저질렀음을 확인했다”면서 “면담 중 정병국이 ‘이유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들에게 죄송하다. 구단과 KBL(프로농구연맹)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전자랜드는 사태파악 후 징계순위를 논의하려했으나 정병국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정병국은 17일 오후 경찰에 체포됐다. 4일 오전 6시경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다. 경찰은 정병국이 올해에만 수차례 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전자랜드는 “매해 선수들에게 공인으로서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주지시켰지만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를 하겠다. 팬들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밝혔다.  
 
중앙대 출신 정병국은 2007년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주로 식스맨으로 나서 3점슈터로 활약했고, 2016-17시즌 식스맨상을 받았다. 하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씁쓸하게 은퇴하게 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