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권위 "교도소서 HIV 감염자 격리·특이표식, 인권침해"



[앵커]



인권위에서 진정된 내용을 관련해서 자기 입장들을 밝히면서 알려진 내용인데 소개를 해주시죠.



· 교도소 운동장에 선 긋고 "HIV 감염자 따로 운동"



· 교도관이 '에이즈'라 부르고 격리…"인권침해"



· 수감자 "'특이환자'라는 팻말 달아"



· "인권침해" vs "예방과 치료 목적"



· 인권위 "교도소 HIV 감염자 격리는 인권침해"



HIV가 감염 바이러스라는 것이고 이것이 증상으로 발현이 되면 에이즈가 된다는 것, 그리고 이번에 논란이 되었던 교도소에서는 HIV 바이러스 감염 수용자들이 차별을 받았다는 것인데 이것이 과연 이 교도소만의 문제인가 저희가 취재를 해봤습니다. 관련 내용을 듣고 오시죠.



[김지영/레드리본인권연대 대표 (JTBC '세대공감' 통화) : 서울에서도 그랬고 대전인가도 그랬고. 이게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한 사례가 있거든요.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봐요. 그래서 제가 지지난달에 간담회를 서울팀들하고 간담회 하면서 얘기되었던 사례가 대전이지 싶은데요. 그때 당시 한 명만 진정에 참여한 것이었어요. 다른 여타 사회생활에서 분리 배제해선 안되고 WHO(세계보건기구)에서도 그렇게 이야기를 하거든요. 의무관이나 HIV 감염인을 직접적으로 관리하는 교도관에게만 HIV 병력 정보가 공유되어야 하지 모든 교도관이 볼 수 있도록 해선 안 된다. 근데 사실은 지금 행정시스템에는 보라매 행정시스템이란 것을 통해서 ID 치고 수번 치면 그 사람 병력이 쫙 다 뜬다고 하더라고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