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회, 초당적 방미단 구성 "日경제보복 부당성 지적할 것"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6차 한미일 의원회의 대표단 회의 에서 정세균 의원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6차 한미일 의원회의 대표단 회의 에서 정세균 의원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은 18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미국의 협조를 촉구하기 위해 국회 차원의 초당적 방미단을 구성했다. 방미단은 오는 24일부터 28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며 제26차 한·미·일 의원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방미단은 문 의장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게 보내는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국회차원의 일본 수출규제조치 촉구 결의안이 통과되면 이 역시 미측 인사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방미단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단장으로 박경미·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최교안 자유한국당, 유의동·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등으로 구성됐다. 나머지 한 명은 한국당에서 추천해 총 8명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한 대변인은 "방미단은 일본이 수출규제 보복조치를 취한데 대한 부당성을 지적하고 미국 조야의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노력을 할 것"이라며 "미국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미국 의회 지도자들을 만나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미단 체류 기간 동안에 한·미·일 의원회의가 진행되며 8명 의원 모두 참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일 의원회의는 매년 2차례 정기적으로 열리는 회의로 26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다. 통역 없이 비공개로 진행되는 만큼 영어에 능통한 다선 의원으로 구성된다.
 
정세균 전 의장은 "이번에는 친선협회 방문 수준이 아니라 불꽃튀는 외교전이 펼쳐질 것"이라며 "경제, 외교, 안보 3개 세션에 의원들이 분담해서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