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손혜원 부친 특혜 의혹'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혐의없음' 결론

손혜원 의원(왼쪽)의 아버지를 국가유공자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중앙포토]

손혜원 의원(왼쪽)의 아버지를 국가유공자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중앙포토]

검찰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아버지를 국가유공자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에 대해 혐의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18일 손 의원의 아버지 독립유공자 선정 사건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피 처장에게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피 처장이 손 의원으로부터 부정한 청탁을 받아 직무를 수행했다고 볼만한 자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시민단체 정의로운시민행동과 자유한국당 등은 손 의원과 피우진 처장, 임성현 보훈예우국장 등을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피 처장과 함께 고발된 임성현 국립대전현충원 원장은 허위공문서 작성한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사건 당시 보훈예우국장으로 있던 임 원장은 손 의원의 오빠가 전화로 신청한 적이 없었는데도 전화 신청에 따라 유공자 선정 재심사를 한 것처럼 꾸며 국회 답변자료를 제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손 의원의 아버지 고(故) 손용우씨는 몽양 여운형 선생의 수행 비서로 광복 이후 조선공산당에서 활동한 이력도 있다. 손 의원과 오빠가 1982·1985·1988· 1991·2004·2007년 총 6차례에 걸쳐 아버지의 보훈신청을 했지만, 심사에서 탈락했다.  
 
이후 지난해 4월 보훈처가 사회주의 활동 경력 인사도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을 수 있도록 포상심사 기준을 개선하면서 그해 8월, 7번째 신청 만에 손 의원의 아버지는 건국훈장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손 의원이 7번째로 신청하기 전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만났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