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준기측 "가사도우미, 각서까지 쓰고 합의금 받아갔다"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 [중앙포토]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 [중앙포토]

2년 전부터 미국에 머무는 김준기(75)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지난해 1월 추가 고소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김 전 회장 측이 반격에 나섰다. 김 전 회장 변호인은 18일 언론사에 보낸 e메일을 통해 성폭행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직접 밝히지는 않았지만 합의에 따른 관계라는 취지다.
 
변호인 "'거액 요구한 적 없다'는 주장 달라" 
변호인은 e메일에서 “(전 가사도우미이자 고소인인 A씨가 주장하는) 성폭행 여부는 물론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변호인은 “2017년 1월 해고에 따른 생활비를 (김 전 회장 측에서) 받았을 뿐 합의금을 받은 적이 없고, 또 추가로 거액을 요구한 적이 없다는 등의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변호인은 A씨가 이와 관련한 ‘각서’도 썼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2016년부터 1년 동안 자신의 남양주 별장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한 적 있는 A씨로부터 성폭력 행사 및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상태다.    
성추행 이미지. *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습니다.[연합뉴스]

성추행 이미지. *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습니다.[연합뉴스]

"김 전 회장, 주치의 허락 맡으면 귀국" 
특히 김 전 회장 측은 치료차 미국에 머무는 것을 강조하며 귀국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변호인은 “주치의의 허락을 받는 대로 귀국해 성실하게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며 “실체적 사실들이 아직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A씨의 주장만 일방적으로 전파돼 김 전 회장의 인권과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사건을 담당하는 경찰 쪽엔 아직 이런 입장이 전달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김 회장은 2017년 7월 비서 성추행 논란이 커지기 전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해 수사기관의 소환에 여러 차례 불응해왔다.
 
미국서 강제추방 버텨오던 김 전 회장
이후 검찰은 지난해 10월 김 전 회장의 소재를 파악해 강제 추방을 미국 정부에 요청한 상태다. 김 전 회장의 여권은 현재 무효가 됐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은 변호사를 선임한 뒤 재판에서 강제 추방에 이의를 제기하며 귀국을 늦추고 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치료 아닌 도피라는 부정적 여론이 일었다. 이후 ‘주치의 허락’을 전제로 귀국 의사가 전해졌다. 
 
김 전 회장 측이 한국으로 돌아오면 과거 비서 성추행 의혹과 함께 관련 사건도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비서 성추행·가사도우미 성폭력 행사 혐의 사건 모두 김 전 회장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지난해 5월 기소가 중지됐다. 수사가 멈춰있단 의미다.
 
"둘 사이 진실공방 벌어질 듯" 
자신을 A씨 가족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양주 별장 성폭력 행사 의혹을 자세히 적었다. 그러면서 “(김 전 회장 측이) 하수인을 통해 계속 합의를 종용해왔다”며 “떳떳하다면 즉시 귀국해 수사받고 법정에 서면 된다”고 썼다. 
 
김 전 회장 측은 “합의에 따른 관계”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양측의 진실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직접 증거는 없는 것으로 아는데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이 어느 정도까지 인정될지가 변수”라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