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남기 "R&D 분야 주52시간제 특례 확대 검토"…日규제 대응 차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계속 진전되면 경제성장률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제한 조치의 대응책과 관련해선 연구ㆍ개발(R&D) 분야의 주 52시간 근무제 특례(선택적 근로)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원 질의 듣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7.18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원 질의 듣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7.18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본의 조치가 장기간 지속할 경우 우리 경제에도 나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얼마만큼의 영향이 있냐’는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의 질문에는 “쉽게 말씀드릴 순 없다”며 말을 아꼈다.
 
정부는 지난 6월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2.7%에서 2.4~2.5%로 0.2%포인트 낮춘 바 있다. 당시에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반영하지 않았다. 발표 당일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우리 경제성장률이 수정할 정도의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이번에 입장이 바뀐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한국은행은 이날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크게 내렸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조치가 산업계에 미칠 영향에 대한 분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이 이미 수출규제를 한) 3개 품목 외에 더 추가적인 조치가 진행되지 않게 하는 데 협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 어떤 품목이 얼마만큼 우리 경제에 영향이 있고 기업이 관련됐는지에 대해 정부도 밀접한 품목들을 뽑아내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업 경쟁력을 키우는 게 중요한 데 R&D만이라도 주 52시간제 예외업종으로 허용해달라. 일본 수출 보복과 관련해 풀어줄 생각이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질의에 “검토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R&D 관련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기업들은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주요 인사 초청 간담회에서 6개월가량 소요되는 R&D 분야 프로젝트에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데 따른 애로를 호소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양국의 대립이 장기간 이어지는 것보다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 자체가 경제 외적인 징용자 배상 문제 관련 대법원 판결이 발단이었다”면서도 “이번 사태가 보복과 상호 대응으로 번지기보다는 양국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협의를 마무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 측 주장인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받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고자 핵심 소재ㆍ부품ㆍ장비 경쟁력 강화방안을 이달 중 마련하고 핵심부품 국산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지속하는 무역 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반도체 업황 부진, 기업투자 위축 등으로 대내외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