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출시…1929만~2636만원


기아자동차가 18일 소형 스포츠다목적차(SUV) '셀토스'를 출시했다.

기아차는 이날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셀토스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 권혁호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면서, 치열한 소형 SUV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판을 바꾸는 존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3월 서울 모터쇼에서 양산형 컨셉트카 'SP 시그니처'를 선보였고 지난달 20일에 인도에서 셀토스를 처음 공개했다.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와 중국 등에서 잇따라 출시한다.

국내 시장에는 1.6 터보 가솔린과 1.6 디젤 2가지 모델을 선보인다. 모두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가 적용됐다. 복합연비(16인치 2WD 기준)는 가솔린 12.7 ㎞/ℓ, 디젤 17.6 km/ℓ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이며, 1.6 디젤 모델 트렌디은 2120만원, 프레스티지 2430만원, 노블레스 2636만원으로 책정됐다.

셀코스는 소형 SUV이지만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 기본으로 들어갔다.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하차보조 (경고음) 는 추가할 수 있다.

여기에 컴바이너 타입(별도 유리판에 정보 표시)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차 최초 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휴대전화 무선충전 등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으며 음악에 연동되는 사운드 무드 램프도 있다.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 동급 최초 차량 밖 원격 시동이 가능한 스마트키 원격시동도 포함됐다.

뒷좌석 공간도 넓고 열선 시트·리클라이닝 등이 적용된다. 러기지 용량은 498ℓ(VDA 기준)로 동급 최대다. 화물 공간에는 골프백 3개+보스턴백 3개 또는 디럭스 유모차가 들어간다.

셀토스는 지난달 26일 사전 계약을 시작한 이래 16일간 5100대 계약이 체결됐다. 사전계약 고객 68%가 최상위 등급인 노블레스를 선택했고,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46%,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26% 순이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