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돈 낼래, 망치로 맞을래"…후배 '호구 잡이'하는 무서운 10대들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한 대에 10만원씩 20대를 맞을래, 돈으로 보상할래"
 
후배를 불러내 감금·협박하며 돈을 빼앗으려 한 10대 자퇴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고등학교를 중퇴한 이모(16)군 등 3명을 공갈미수와 감금, 무면허 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가정 형편이 좋은 학생만을 골라 돈을 빼앗는 속칭 '호구 잡이'를 하려 지난달 중순쯤 같은 중학교에 다녔던 후배 A(14)군을 불러냈다.
 
부모님의 면허증으로 빌린 렌터카를 몰고 가 "잠깐 드라이브를 하고 오자"며 A군을 불러낸 것이다. A군은 거절했지만, 이들은 "너를 만나러 일부러 왔는데 그 정도도 못 해주느냐. 잠깐만 나와보라"고 해 A군을 집 밖으로 끌어냈다.
 
이군 등은 가짜 금목걸이를 미리 준비한 뒤 A군에게 목걸이가 든 작은 가방을 뜬금없이 맡겼다. 10여분 간 드라이브를 하던 이들은 편의점 앞에 차를 세워 A군에게 껌을 사 오라고 시킨 뒤 가짜 목걸이를 다른 곳에 숨겼다.
 
A군이 돌아오자 "금목걸이를 훔쳐 갔다"며 윽박지른 것은 예정된 수순이었다. 이들은 1시간 30여분 동안 A군을 차에 태우고 돌아다니며 "200만원 상당의 목걸이를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이군 등은 차에 있던 휴대용 쇠망치를 꺼내 들며 "한 대에 10만원씩 20대를 맞을래, 돈으로 보상할래"라고 협박했다. 이미 A군의 집안 형편이 넉넉하다는 사실을 알고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이었다.
 
겁 먹은 A군은 돈으로 보상하겠다는 약속을 한 뒤 풀려나 부모님에게 "선배에게 목걸이를 빌렸다가 잃어버려 돈을 물어줘야 한다"고 거짓말했다.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A군의 부모는 아이를 설득해 자초지종을 듣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이군 등을 차례로 붙잡아 범행 사실을 밝혀냈다. 이군을 제외한 나머지 2명은 이미 보호관찰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을 입건하고 여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