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설물 점검도 인공지능이 척척...서울시 '무인 원스톱 점검' 도입

서울시는 교량박스 하부를 영상로봇 장비가 촬영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교량박스 하부를 영상로봇 장비가 촬영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앞으로 한강 다리 같은 교량 하부를 점검할 때 무인로봇ㆍ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기술이 도입된다. 사람의 접근이 힘든 구조물에 활용돼 작업시간과 예산 등을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교량 박스 내부 등을 영상로봇 장비가 촬영한 뒤 AI로 전송된 사진을 분석하는 ‘무인 원스톱 시설물 점검시스템’을 시범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교량 박스는 다리의 상판을 이루고 있는 직육면체 상자 모양의 철제 구조물이다. 내부 균열이 생길 경우 다리가 무너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6개월마다 정기점검을 한다.
 
지금까지는 점검 인력이 직접 상자 모양의 구조물 내부로 진입해 맨눈으로 시설물을 살펴봤다. 그러나 강철로 만들어진 탓에 더운 여름에 내부 온도가 높아져 작업자들이 열사병에 걸릴 위험이 있었다. 사람의 진입이 힘들 정도로 입구가 좁은 경우도 있어 점검에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시범 도입되는 기술은 사람 대신 원격 촬영장비가 철골 구조물 내부를 촬영하는 방식이다. 교량 박스에 설치된 철길을 원격 영상로봇 장비가 타고 들어가(레일캠) 내부를 찍어서 전송한다. 고해상도 카메라 로봇이 와이어를 타고 촬영하는 방식(와이어캠)도 있다. 로봇이 보낸 사진은 AI가 자동으로 분석해 하자 여부를 판단한다.
 
영상로봇이 촬영한 교량 하부를 인공지능(AI)이 분석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영상로봇이 촬영한 교량 하부를 인공지능(AI)이 분석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AI가 교량 등 시설물의 하자 여부를 판단하는 기술 도입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드론ㆍ원격로봇이 교량박스를 촬영해 점검한 사례는 있었지만, 전송된 사진을 사람이 눈으로 살펴봐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 시범도입 후 기술효과가 검증되면 사람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시설물을 점검할 수 있어 작업시간ㆍ예산 등을 절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해당 기술을 당인교와 망원5교에 시범 적용한 뒤 올 연말까지 기술검증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후 첨단 시설물 관리 체계인 ‘서울시 도로시설물 스마트 유지관리 체계’에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