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부 가쓰오부시에서 발암물질 허용기준 초과 검출

18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유통되는 일부 가쓰오부시 포와 분말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허용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가쓰오부시를 만드는 대패와 가다랑어 포이며 기사와는 무관하다. [중앙포토]

18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유통되는 일부 가쓰오부시 포와 분말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허용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가쓰오부시를 만드는 대패와 가다랑어 포이며 기사와는 무관하다. [중앙포토]

시중에서 판매하는 일부 가쓰오부시(가다랑어) 등 훈제건조 어육에서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허용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 20개 제품 조사, 4개에서 벤조피렌 검출


한국소비자원은 일식 요리의 맛국물(다시)을 낼 때나 우동 위에 고명으로 쓰이는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 20개 제품을 시험 검사한 결과 4개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허용기준(10.0㎍/kg 이하)을 약 1.5 ~ 3배 초과해 검출(15.8~31.3㎍/kg)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조사는 네이버 쇼핑과 대형마트에서 많이 팔리는 가쓰오부시 제품(포와 분말) 20종을 골라 실시했다. 판매 업체는 기준 초과 제품을 회수해 폐기하고 판매 중지하기로 했다.  
 
가다랑어나 고등어 등으로 만드는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은 훈연을 반복하는 제조공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벤조피렌 등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가 과다 생성될 수 있다. 소비자원은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기도 하는 제품군이라 안전 관리를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가 인체에 축적될 경우 각종 암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벤조피렌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확인된 발암물질(1그룹)’로 분류한다.   
 
또 이번 조사에서 20개 제품 중 6개 제품은 표시기준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말 제품 7개 중 6개 제품은 `식품 유형‘을 부적합하게 표시했고 일부 제품은 `제조원 소재지’와 `부정ㆍ불량식품 신고표시‘를 누락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근거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의 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ㆍ감독 강화하고 발암성ㆍ돌연변이성이 있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에 대한 총합 기준 신설의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