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개월 된 아기 아파트 5층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연합뉴스]

[연합뉴스]

남자친구와 다툰 30대 여성이 생후 9개월 된 아기를 밖으로 던져 숨지게 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로 A(36·여)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20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남자친구 B(47)씨의 생후 9개월 된 남자아기를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기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날 오전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B씨가 사는 집을 찾았다가 서로 말다툼을 하게 됐다. 이후 A씨는 화도 삭이고 울고 있는 아기도 달랠겸 아파트 복도로 나왔다. 그런데 B씨는 A씨가 밖으로 나가자 집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문을 잠가 버렸다. 현관문 도어록 비밀번호도 바꿨다고 한다. 
 
A씨는 경찰에 “B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자 홧김에 아기를 밖으로 던졌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지적장애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