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첫 등장과 함께 묵직한 존재감甲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이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7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배우 박기웅은 왕세자 이진 역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박기웅은 몰래 궁 밖을 나가려는 동생 차은우(이림)와 성지루(삼보)를 발견하지만 그들의 은밀한 외출을 모르는 척 눈 감아줬다. 뿐만 아니라 "술시까진 들어오게. 자네들"이라는 말과 함께 부드러운 눈빛과 훈훈한 미소를 보내며 동생 차은우를 향한 애정을 보여줬다.

이어진 장면에서 박기웅은 좌의정 최덕문이 자신 몰래 대신들과 조정의 일을 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좌의정을 찾아가 "난 이 나라의 국본이고, 그대의 군주요"라는 말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그런가하면 대리청정을 하는 자신을 비웃는 대신들 사이에서 왕세자의 고독한 눈빛을 보여줬다.

특히 박기웅은 동생을 향한 따뜻한 눈빛과 말투, 고독한 왕세자의 차가운 카리스마 등 다양한 모습이 공존하는 이진이라는 입체적인 인물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앞으로 보여줄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신세경(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차은우(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을 담은 작품. 박기웅은 조선왕조 역사상 가장 투지 넘치는 세자이자 내면에 슬픔을 가진 이진 역을 맡아 캐릭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