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덥고 습한 날씨에 BYC 보디드라이 매출 증가

BYC가 덥고 습한 날씨에 기능성 라이프웨어 보디드라이의 매출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일부터 15일까지, 2019 보디드라이 판매량은 작년 대비 BYC 쇼핑몰이 220%, 직영점은 45% 증가율을 보였다.
 
BYC는 “덥고 습한 날씨로 가볍고 시원한 소재의 기능성 라이프웨어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며, “뛰어난 속건 기능으로 착용 시 몸에 달라붙지 않고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어 제품 선호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BYC 보디드라이는 신기능성 라이프웨어로 시원한 성질의 냉감 원사를 특수 제작하여 피부와 첩촉 시 시원한 느낌을 준다. 표면이 매끄럽고 광택이 뛰어난 필라멘트사를 사용해 터치감이 부드러우며 여름철에 수시로 발생하는 땀과 습기를 빠르게 흡수하고 발산해 쾌적함이 유지된다.
 
또한, 신축성이 뛰어난 스판 소재로 겉옷에 영향을 주지 않아 편안하게 착용이 가능하며, 단독으로 입거나 겉옷안에 받쳐 입을 수 있도록 외의성을 강화해 다양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다.
 
한편, BYC는 1946년 광복 이듬해에 설립되어 73년간 한국 내의 산업의 역사와 함께 달려온 국내 토종기업이다. 여름철 인기 제품인 에어메리, 모시메리에 이어 탄생한 보디드라이는 매 시즌 성장세를 보이며 기능성 라이프웨어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다. 최근 보디드라이는 배우 ‘김영광’과 가수 ‘크리샤츄’가 전속모델로 활동하는 등 젊고 트렌디한 감성 마케팅으로 밀레니얼 세대와의 커뮤니케이션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으며, 온라인 쇼핑몰, SNS로의 유입이 늘어나면서 제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BYC 관계자는 “요즘같이 습하고 더운 날씨에는 쿨링 기능의 라이프웨어가 필수”라며, “냉감 소재로 시원한 느낌을 유지시켜주는 보디드라이와 함께 쾌적한 여름을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