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복’→‘침략’ 명칭 바꾼 일본특위 “日 경제전범국으로 기록될 것"”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최재성 위원장은 '일본은 경제전범으로 전락할 수 있는 경제보복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뉴스1]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최재성 위원장은 '일본은 경제전범으로 전락할 수 있는 경제보복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은 18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 “일본은 다시금 국제질서를 무너뜨린 경제전범국으로 기록되는 결과를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선전포고”

 
최 위원장은 18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경제침략특위 회의에서 “굴종적인 친일정권을 바란다면 오판이다”라며 “우리 정부와 특위는 일본의 경제 대전 도발에 맞서 다각적이고 능동적으로 준비하고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초기 대응은 촘촘하고 당당해 돋보였다”며 “냉정하고 면밀한 분석으로 흔들리지 않고 차분하게 대응했다. 정치적 문제로 경제보복을 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강조해 일본 정부의 조치가 명분 없는 일방적 침략 행위임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자국민의 무기력과 불만을 외부로 돌리려는 일본 극우세력의 오랜 정한론에 사로잡혀 명분 없는 실책을 범했다”며 “국익을 해치고 일본을 의도적으로 이롭게 하는 국내 일부 세력 역시 그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출구를 잃어버린 아베 정부에 불필요한 명분을 만들어주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위기 앞에서 분열과 이견을 만들어내는 것은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일본은 우리나라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예고했다”며 “이는 반도체의 세 가지 부품·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전면적으로 확대하는 행위로 글로벌 경제 질서에 대한 분명한 선전포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은 경제를 매개로 (한국에) 통제 가능한 친(親) 일본 정권을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결코 이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굴종적인 친일정권을 바란다면 그것은 오판”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민주당은 당내에 설치한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명칭을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로 바꿨다. ‘보복’을 ‘침략’으로 변경했다. 한국이 ‘빌미’를 줬고 그에 대한 ‘보복’을 당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줄 수 있다는 당내 우려에서다. 특위의 오기형 간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 도발이 심각하다는 인식하에 초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차원에서 명칭을 바꿨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