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미스터 기간제' 석연치 않은 살인사건, 윤균상 파헤칠까


윤균상이 석연치 않은 살인사건에 휘말려 변호사 정직 처분을 받았다.

17일 방송된 OCN 수목극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윤균상(기무혁)이 같은 학교 학생을 스토킹하고 칼로 찌르려고 한 혐의를 받는 장동주(김한수)의 변호를 맡게 됐다.

윤균상은 변호 윤리보다 승리를 더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속물 변호사였다. 그는 로펌 대표 유성주(이도진)의 지시로 장동주의 변호를 맡게 됐다. 윤균상은 장동주의 억울함을 들어주지 않고 그가 범인일 거라 생각하며 형량을 낮춰야 한다고 잘못을 시인하라고 압박했다.

그런데 장동주가 병원에서 투신하는 일이 발생했다. 언론에서는 윤균상과 장동주가 법정에서 싸운 사건을 언급하면서 윤균상이 장동주 투신의 원인일 거라고 분석했다. 윤균상은 로펌에서 정직 처분을 받았다. 유성주는 앞서 윤균상이 언급했던 '국민 정서법'을 들면서 "벌 받을 사람이 필요한 것이다"고 말했다.

윤균상은 연수원 동기 최유화(차현정)와 만났고 뜻밖의 얘기를 듣게 됐다. 사건이 수상하다는 것. 유성주의 아들 최규진(이기훈)이 장동주와 같은 학교에 다닌다고 말했다. 그때 피해자가 결국 사망했고, 장동주는 살인 용의자가 됐다. 윤균상은 장동주 대신 찾은 장례식장에서 교복을 입은 한 무리가 하는 대화를 듣고 놀랐다. 그들은 "정수아 죽어서 발 뻗고 자겠다"고 말했다.

속물 변호사였던 윤균상이 갑자기 변호사 정직을 당하고 나락으로 떨어지며 정의에 눈을 뜨게 될까. 혹은 로펌 대표에 대한 개인적인 복수심 때문에 사립 재단에 잠입하게 되는 걸까. 윤균상이 석연치 않은 점이 많은 살인사건에서 진실을 찾을 수 있을지. 1회는 윤균상 원맨쇼에 가까웠는데 2회에는 그를 뒷받침해줄 만한 인물이 나타날지 궁금하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