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신입사관 구해령' 통통 튀는 신세경X차은우의 첫 만남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과 차은우가 통통 튀는 첫 만남으로 첫방 신고식을 치렀다.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너무나 자유로운 영혼 신세경, 궁에서 갇혀 살았지만 글로 자유로움을 꿈꾸는 차은우. 두 사람의 묘한 인연이 시작됐다. 

17일 첫 방송된 MBC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에는 이중생활을 하는 신세경(구해령)과 차은우(이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세경은 낮엔 억지로 신부수업을 받고 있는 노처녀로, 밤엔 양반가 여성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책비로 활동했다. 차은우는 '매화'란 필명으로 조선 최고의 연애 소설가로 활동했지만 왕자란 신분 때문에 궁에 갇혀 지냈다. 

매화의 소설은 날로 인기가 많아져 조선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줄을 서서 그 책을 사겠다고 나선다고 하자 이 모습을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던 차은우. 형 박기웅(세자)의 허락을 받고 외출에 성공했다. 

차은우가 쓴 '월야밀회'는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그러던 중 신세경을 만났고 그녀는 "너무 지루하다"고 비난했다. "아름다움을 모르는 염정소설에 불과하다"는 혹평을 던졌다. 충격에 휩싸인 차은우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버릇처럼 반말로 신세경에게 거듭 되물었고 신세경은 불쾌하다며 예를 갖추라고 했다. 

그렇게 두 사람의 인연은 악연으로 이뤄졌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재회하게 됐다. 매화가 사람들 앞에 나서지 못한다는 얘기를 들은 왈패들이 이를 활용해 돈을 벌려고 했다. 가짜 매화로 신세경이 나서게 됐고 사인회 현장에 차은우가 나타났다. 그는 사인받는 사람의 이름에 "매화라고 적어달라"면서 가림막을 거두고 서로의 얼굴을 확인하게 됐다. 그때 그 사람이라는 걸 알아본 이들은 화들짝 놀랐다. 

통통 튀는 모습이 유쾌하게 펼쳐졌다. 결혼에 관심 없고 자유롭게 그저 삶을 즐기며 살아가길 바라는 신세경은 19세기 조선 여성의 고정관념을 버린 모습이었다. 그래서 신선하게 다가왔다. 차은우는 훈훈한 외모의 왕자로 모든 것에 호기심 넘치는 표정이 눈길을 끌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