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성폭행 후 노래"…'구속' 강지환 이상행동, 마약검사 의뢰


강지환의 이상행동에 경찰은 마약 검사까지 의뢰해 둔 상황이다.
 
17일 방송된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준강간 등 혐의)으로 구속 된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사건 당일 경찰이 자택으로 출동했을 당시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지환은 앞선 9일 오후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개인 스태프 두 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강지환을 긴급 체포했다.

'8뉴스' 측은 "경찰은 현장에서 포착한 강지환의 행동에 이상한 점이 많았다고 보고 국과수에 마약 검사를 의뢰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강지환 자택은 휴대전화 통신이 잘 터지지 않는 곳이라 처음 신고를 시도했을 때부터 경찰이 실제 출동할 때까지 40분 넘게 기다려야 했다"고 진술했다.
 
또 "범행 당시 다른 피해자가 강지환에게 하지 말라고 말렸는데도 강지환은 이를 무시하는 등 강지환의 행동에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피해자 측 국선변호사 역시 '8뉴스'와 인터뷰에서 "경찰이 도착했을 때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방으로 안내한 건 강지환 씨였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국과수로부터 받은 유전자 검사 결과, 피해 여성의 몸에서 강지환의 DNA가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