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성합니다" 정선아 '라이온킹' 불법촬영 공식 사과[전문]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라이온킹' 불법 촬영과 관련, 공식 사과했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 '저작권에 대한 경솔한 판단으로 스크린 마지막 한 장면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 소중한 작품에 부정 이슈를 드린 점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조심하고 올바른 행동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선아는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라이온킹'이 한창 상영 중인 스크린을 직접 찍은 사진도 자랑스레 올려 비난을 자초했다.

원칙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상영 중 촬영은 불법이다. 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것도 당연하다. 하지만 정선아는 이를 간과했고, 네티즌들의 지적을 한 몸에 받았다.
 
이에 정선아는 게시물을 삭제, 늦은 오후 공개 사과문으로 진심어린 반성의 뜻을 전했다.
 
다음은 뮤지컬 배우 정선아 사과문 전문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말씀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제가 어제 라이온킹을 보고 저작권에 대한 경솔한 판단으로 스크린 마지막의 한 장면을 캡쳐 하여 sns에 올렸습니다.
그로인해 소중한 작품에 부정 이슈를 드린 점 반성 하고 있습니다.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조심하고 올바른 행동하도록 하겠습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