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YG 수사강도↑" 양현석 '성매매 알선 혐의' 피의자 신분 입건(종합)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YG) 대표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17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현석 YG 전 대표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양현석 전 대표와 함께 유흥업소 종사자 2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와 YG 직원의 지출내역에서 접대 정황을 포착, 유럽 출장에 동행한 유흥업소 여성 등과 관련 성매매가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토대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경찰 측은 "그동안 양현석 전 대표 등의 진술 자료를 분석해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로 전환한다"고 공식화 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9월 외국인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같은해 10월 이들의 유럽 여행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양현석 전 대표는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어떤 불법적인 행동이나 부끄러울만한 행동을 절대로 하지 않았다"고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자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 달 14일 "나로 인해 회사와 아티스트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길 바란다"며 대표직을 비롯한 YG 내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고 사퇴했다.
 
문제는 이후에도 관련 의혹들이 쉼없이 쏟아져 나왔다는 것.
 
양현석 전 대표가 경찰에 입건됨에 따라 양현석 전 대표는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본격 조사를 받게 될 예정이다. 관련 인물들과 YG 전체에 대한 수사 강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과연 양현석 전 대표의 한결같은 입장대로 모든 혐의는 정녕 의혹일 뿐일지, 아니면 또 다른 민낯을 드러내게 될지 경찰의 수사 향방에 더욱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