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려진 밥솥에서 1600만원 현금 다발 발견…무슨 일?

다시 회수한 폐밥솥. [강릉경찰서 제공]

다시 회수한 폐밥솥. [강릉경찰서 제공]

사용하지 않는 밥솥에 현금 1600만원을 넣어 보관하다 무심코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버린 40대가 경찰의 도움으로 전액을 회수했다.
 
17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현금 1600만원을 폐가전제품인 밥솥에 넣어 보관해오던 A(46)씨는 지난 4일 오전 집 정리를 하다가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밥솥을 버렸다.
 
A씨는 밥솥을 버린 지 1주일이 지나서야 현금이 들어있다는 것을 알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주변 수색을 한 결과 발생 장소로부터 15km 떨어진 한 고물상에서 밥솥을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무심코 버렸던 밥솥 안에 현금이 그대로 있는 점을 확인하고 A씨에게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2년 동안 부었던 적금을 이달 초 찾은 뒤 마땅히 보관할 곳이 없어 안 쓰는 밥솥에 보관한 것 같다"면서 "피해자도 밥솥을 버린 지 1주일이나 지나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신고를 했는데 사정이 딱해 며칠 동안 수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